종이문화재단 세계종이접기연합

메뉴 열기 버튼

재단행사 소식

새로운 꿈을 위한 종이문화재단 교육강좌의 아름다운 도전!

2019 한-베, K종이접기문화세계화한마당 수료식 성황

페이지 정보

글쓴이: 최고관리자
작성일: 2019-08-16 조회: 96

본문

2019 -, K종이접기문화세계화한마당 수료식 성황

베트남에 K-종이접기를 알릴 강사 92, 어린이급수마스터 25명 탄생해




8a04f68548ff082bfd83015c94347513_1565944934_203.jpg
 
  종이문화재단 세계종이접기연합(이사장 노영혜)와 베트남 국립호치민교육대(총장대행 레 탕 퐁)가 공동주최한 「한국-베트남 국제교류 증진을 위한 제2회 대한민국 종이접기(K-Jongie Jupgi)문화 세계화 한마당」이 8월 11일 K종이접기강사 수료식과 종이접기작품대회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3일간의 행사를 마쳤다. 
  세미나에 참가했던 현지 교사와 대학생과 가족,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대한민국 종이접기강사 수료식」 및 「대한민국 어린이종이접기급수 마스터 메달수여식」에서는 최종 과정을 수료한 92명의 신임 대한민국 종이접기강사와 25명의 대한민국 어린이종이접기 급수마스터들이 영예의 자격증과 메달을 수여받았다.

  수료식에서 레 탕 퐁 총장대행은 “지난 며칠간 우리 대학 학생들과 교수들을 비롯해 교육에 참가한 일선 교사들 모두 K종이접기에 빠져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가졌다”면서 “앞으로 오늘 종이접기강사 자격을 취득한 분들을 중심으로 K종이접기가 계속 교육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우리 대학이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퐁 총장대행은 이어서 “더운 날씨에도 헌신적으로 지도해주신 여러 선생님들과 훌륭한 교육 교재를 지원해준 종이나라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종이문화재단 재능기부봉사단 단원들에게 고마움을 담은 감사장을 수여했다.


  종이문화재단 세계종이접기연합 노영혜 이사장은 답례로 서원선 작가(종이문화재단 세계종이접기창작개발원장)이 특별 제작한 호치민교육대학의 종이접기 로고액자작품을 빈 부총장에게 선물했다.  또한 노이사장은 이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행사 주관을 맡아 애쓴  베트남교육연수원의 다오 티치 하 원장에게 베트남교육연수원 로고를 담은 종이접기액자작품과 감사패를, 이계선 탕롱대 한국어학과장에게 감사패를, 그리고 정민철 부영사, 정종권 거점세종학당장, 안치복 호치민라이프플라자 대표에게 전통 종이접기 복주머니액자작품을 각각 증정했다.

감사패와 종이접기작품 전달 사진


8a04f68548ff082bfd83015c94347513_1565944975_5622.jpg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관 정민철 부영사는 베트남은 국민의 평균나이가 30 초반에 불과하며 2018년에는 7.08%라는 높은 GDP 성장률을 기록하는  미래가 매우 밝고 역동적인 나라라고 말하고, “베트남의 미래인 여러분께서 이러한 자랑스러운 조국을 가슴에 품고 생활하며 향후 이번에 배우신 종이접기로 한- 양국간 교류의 가교가 되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수료식에 이어 교육 참가자들이 공동 작업한 종이접기 수료 작품으로 경합한 한국-베트남 국제교류 증진을 위한 종이접기문화작품대회시상식이 열렸다. 짧은 교육기간에도 양국의 친선 우호의 의미를 담은 다양한 작품들이 선보인 가운데, 참가자들은 사회자가 부문별 수상팀을 호명할 때마다 환호와 박수가 이어졌다.

수료식에 앞서 참가자들은 대강당에서 김영만원장이 강의하는 <희망과 소통의 종이접기 특강>에 참여했다. 이들은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마음과 자신의 소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힘차게 하늘로 날렸다.

 

베트남 거주 결혼이민여성과 한베 자녀들을 위해 현지에서 활동 중인 한국의 NGO ‘유엔인권정책센터소속 귀환여성들이 160킬로미터나 떨어진 껀터시티에서 원정 참가하는 열의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들을 인솔한 이현정 매니저는 함께 이 교육에 참가한 귀환여성들이 한베 어린이도서관 사서, 유치부 교사들이어서 이번 종이접기 교육이 더 유익했다면서 이런 귀한 자리를 소개해 준 재외동포재단 김봉섭 연구소통부장님과 교재와 재료를 우리 센터에 기증하신 노영혜 이사장님, 그리고 무엇보다 지난 3일간 정성껏 지도해 주신 신승희 원장님과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했다.

종이문화재단은 행사기간 동안 연일 다양한 장소에서 베트남 국민들에게 한국의 K종이접기문화를 알리는 특강을 가졌다. 10일 오전에는 베트남에서 가장 큰 카톨릭 교단인 성십자수녀회를 방문, 부설 유치원에서 90여명의 유치부 교사수녀들과 수련수녀들을 대상으로 1부 분반수업과 2부 김영만원장의 전체특강을 운영했다. 어렸을 때 이후로는 종이접기를 접한다는 수녀들은 김영만 원장의 유쾌한 수업 진행에 즐거워하면서도, 한 가지라도 더 배워 아이들 수업에 활용하고자 종일 진지하게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오후에는 호치민시내 다이아몬드플라자에 위치한 베트남거점세종학당(학당장 정종권)을 방문해 특강했다. 특강에는 사전 신청한 50여명의 베트남 남녀 대학생들이 참석했다. 특강에 앞서 노영혜 이사장은 종이나라(대표이사 정도헌회장)와 해외동포책보내기협의회(이사장 손석우)에서 협찬한 종이접기도서 등 양서 60여권을 기증했다. 1시간여의 특강이 끝나고 학생들은 김영만 원장과의 즐거운 K종이접기 추억을 오래 간직하려는 듯 줄지어 기념사진을 찍었다.


8a04f68548ff082bfd83015c94347513_1565945029_8039.jpg
8a04f68548ff082bfd83015c94347513_1565945030_9977.jpg 



 

12일에는 호치민시에서 2시간 거리의 띠엔장성교육청을 방문, 띠엔장성내 여러 소수민족 학교들을 포함해서 각지에서 온 초등 및 유치부 교사 100명을 대상으로 한 특강을 가졌다. 흰 티 푸엉 띠엔장성교육청 부청장은 환영인사말에서 우리 선생님들이 종이접기를 배우고자 월요일 아침 몇 시간씩 차를 타고 달려올 만큼 한국의 K종이접기에 대한 관심이 많다면서, “이번 특강을 계기로 우리 선생님들이 종이접기를 수업에 많이 활용할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종이문화재단 신승희 원장, 김준혁 회장에 이어 김영만 평생교육원장의 두 시간에 걸친 열띤 특강과 종이접기 실습이 이어졌다. 노영혜 이사장은 열심히 K종이접기수업에 참여한 선생님들에게 대한 고마움을 담아, ‘대한민국종이접기지도서똑똑한 어린이 종이접기급수세트등 교재 재료, 그리고 복주머니 종이접기액자작품을 띠렌장성교육청에 선물했다.

 

8a04f68548ff082bfd83015c94347513_1565945144_3123.JPG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