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문화재단 세계종이접기연합

메뉴 열기 버튼

재단행사 소식

새로운 꿈을 위한 종이문화재단 교육강좌의 아름다운 도전!

하계 대학생 해외봉사단을 위한 K-종이접기 연수특강

페이지 정보

글쓴이: 최고관리자
작성일: 2019-06-25 조회: 346

본문

  bead174614d0d0ad6071b42bbd809cf6_1561456045_8857.jpg
 

종이문화재단 세계종이접기연합(이사장 노영혜)625, 여름방학을 맞아 해외로 봉사활동을 나가는 대학생들을 위한 2019년 하계 대학생해외봉사단 종이접기연수를 가졌다.

이날 연수에는 월드프렌즈 ICT봉사단 코스타리카팀 코코팜’(홍익대, 한국외대, 단국대 재학생으로 구성), 동 콜롬비아팀 ‘LalTinos’(한국외대, 가천대, 성결대 재학생으로 구성), 23기 하계 PAS해외봉사 태국 쑤엉풍팀 (전국 대학생팀) 3팀의 대표학생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르면 6월말부터 8월말까지 해당 국가에서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IT봉사와 다양한 문화교류 활동을 하며 한국과 이들 나라들과의 우정을 나누는 민간 외교관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들의 해외 봉사프로그램중 빠지지 않는 것이 현지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문화교실. 종이문화재단은 매년 종이나라(대표 정도헌 회장)의 협찬을 받아 매년 신청을 한 대학생 봉사단의 현지 봉사를 위한 교육재료를 협찬하고, 이들이 짧은 시간에 종이접기를 배워 현지에서 지도할 수 있도록 심화연수회를 열어왔다.

지도는 해외 봉사 경험이 많은 곽정훈 종이문화재단 종이접기창작개발위원장이 맡아 학생들을 지도했다. 학생들과 함께 힘차게 조이, 조이, 조이를 외치고 수업을 시작한 곽 위원장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과 가깝게 친해질 수 있는 종이접기작품을 종이접기 놀잇감이라는 주제로 지도하는 다양한 비법을 전수했다.

지난해에는 과테말라 파견팀장으로 활동했고, 올해 콜롬비아팀에 다시 참가하는 이상재 씨(가천대 재학)지난해 과테말라 해외봉사에서 종이나라와 종이문화재단의 도움으로 종이접기를 배워 현지 지도한 것이 그 곳의 아이들과 교감하고 소통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면서, “올해는 그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K-종이접기문화를 잘 알리고, 돌아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top